2차전지 소재시장도 선점하자

기사입력 2011.07.14 22: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음극재, 전해질 등 주요 생산업체 대규모 시설 투자 나서

국내 2차전지 핵심소재 기업들이 음극재, 전해질, 양극활물질 등 전 분야에 걸쳐 대규모 시설투자에 나서고 있다. 우리나라 2차전치 업계가 세계 선두권으로 급부상하면서 후방산업군인 소재기업들이 신규 설비구축 및 증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계열 종합 내화물 업체인 포스코켐텍은 오는 12일 충남 연기군서 음극재 생산공장 착공식을 갖고 본격건설에 들어간다. 총 193억원이 투입되는 연기공장은 오는 10월 가동이 목표다. 연산 2400톤 규모로 추후 시장상황을 감안해 생산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국내시장에서 음극재는 내제화율이 고작 0.1% 수준으로 현재 거의 전량 히타치 등 외국기업에 의존하고 있는 2차전지는 필수 소재다. 대규모 양산설비를 구축하기는 포스코가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전수호 포스코켐텍 공장장은 “연기공장을 통해 오는 2015뇬까지 국내 음극재 시장의 40%를 차지한다는 목표”라고 말했다.

전해질 생산업체인 후성은 올해 울산공장이 454억원을 투자, 제조능력을 두 배로 키우고 있다. 2차전지 4대 핵심소재는 양극활물질, 음극활물질, 분리막, 전해액이다. 후성은 이중 전해액을 만드는데 필요한 전해질 ‘LiPF6’를 국내 유일하게 제조하고 있는 곳이다. 후성 측은 “9월까지 현재 연산 1000톤의 생산능력을 2000톤으로 증설할 것”이라며 “글로벌 톱 메이커 도약을 위한 선행 투자”라고 강조했다. 양극활물질 생산업체인 엘앤에프는 지난해부터 96억을 투입한 대구 2공장 증설을 최근 완료해 생산능력을 확대했다. 주요 고객사인 삼성SDI의 사업호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파낙스이텍은 160억원을 투입, 충남 논산 제2일반산업단지에 오는 3분기 완공예정으로 전해액 2공장을 짓고 있으며, GS칼텍스는 연말까지 구미에 연산 2000톤 규모의 음극재 공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영준 전자부품연구원 차세대전지연구센터장은 “모바일 디바이스의 확산과 동시에 전기차 양산이 본격 개시되면서 핵심부품인 2차전지 수요, 그리고 이에 따른 핵심소재 수요도 덩달아 늘고 있다”며 “특히 수입에 의존해온 음극재의 국내양산은 국가경제뿐 아니라 공급안정화 차원 측면서 큰 효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리튬이온 2차전지의 세계 시장규모는 올해 110억달러에 이르고 오는 2020년에는 750억달러 규모로 연평균 24%씩 고속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 시장을 잡기 위해 소형 배터리 시장에서는 삼성SDI, LG화학, 산요의 3강 중심으로 주도권 다툼이 펼쳐지고 있으며 중형 배터리 시장에서는 글로벌 거점진출 및 수주선점 경쟁이 진행 중이다.

리튬이온 2차전지 최대 수요처로 부상 중인 전기자동차는 올해 400억달러에서 2020년 3000억달러 규모로 연평균 25%씩의 성장이 기대된다.

<저작권자ⓒ전자자료사 & semieri.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전자자료사(http://www.semieri.co.kr)  |  설립일 :  1987년 11월 11일  |  대표이사 : 김치락  |  우.06754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25길65 셀라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4-81-25510  |  통신판매신고 : 제 2016-서울서초-1320호
  • 대표전화 : 02-574-246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semieri@semieri.co.kr
  • Copyright © 2016. semieri.co.kr all right reserved.
전자자료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