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기지만 가야한다, 19조달러 시장의 車·가전·헬스 결합시대로

기사입력 2014.01.25 20: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올해는 각 산업에서 연결성(스마트기기) 기반의 융합이 본격화한 해로 기록된다. 생활필수품이 된 스마트기기가 개인의 새로운 가치 창출 욕구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기존 사업에 매진했던 산업계는 이같은 트렌드에 맞춰 올해 융합 제품·서비스를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쇼인 ‘CES 2014’에서 글로벌 IT·가전·자동차 시장을 호령하는 CEO는 한 목소리로 연결성 기반 융합을 강조했다. 연초에 개최되는 CES는 한 해 산업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자리다. 휴대폰에서 스마트기기 열풍이 불었듯이 타 산업에서도 스마트기기(연결성)를 활용한 기존 사업·기술·서비스와의 컨버전스가 본격화하는 신호로 해석된다.

히라이 가즈오 소니 사장은 개막 기조강연에서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기기간 연결을 핵심으로 하는 융합서비스를 전격 공개했다. 일명 ‘라이프 스페이스 UX’로 가정 내 TV·모니터·디스플레이·전자액자·조명 등을 스마트기기와 연동해 끊김 없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컨대 사용자가 ‘수면모드’라고 말하면 이들 기기가 동시에 주문에 맞게 작동한다. 가즈오 소니 사장은 “수십년간 쌓아온 기술이 집약된 서비스”라며 “소프트웨어·하드웨어·콘텐츠의 결합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니는 이 프로젝트에서 가구인 탁자바닥에 터치 기반의 영상디스플레이를 설치한 모델도 공개했다. 소니는 올여름부터 제품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존 체임버스 시스코 CEO는 연결성 기반 융합의 결과물인 ‘사물인터넷(IoE)’ 시장규모가 19조 달러(약 2경242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챔버스 CEO는 “2014년은 모든 기기가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시대로 가는 과도기”라며 “자동차뿐 아니라 냉장고·운동기기가 모두 결합될 것이며 지금까지 있어온 인터넷 혁명의 5~10배의 파급 효과가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CEO도 연결성 기반의 융합 제품 개발 트렌드에 맞춰 사업 방향을 잡고 있다고 밝혔다. 크르자니크 CEO는 “사람의 라이프스타일에 기술이 통합되는 방식으로 컴퓨팅 통합이 이뤄지고 있다”며 인텔은 트렌드에 맞춰 더 우수한 제품이 개발되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마리사메이어 야후 CEO도 ‘모바일 비즈니스’를 화두로 꺼내며 스마트기기 활용 확대를 역설했다. 메이어 CEO는 “한 달에 모바일로 야후를 방문하는 사람이 4억명이 넘는다”면서 “야후가 앞으로 나아갈 길은 모바일에 맞춘 전략”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나선 하현회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 사장도 이번 CES에서 처음 공개한 TV 플랫폼 웹OS를 소개하며 “웹OS는 다른 사업부문으로 확대한다는 것을 기본 방침으로 한다”며 “웹 OS는 확산에 맞춰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행사 개막에 앞서 열린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은 “앞으로 10년 우리 생활 전반에 모든 부분이 연결성을 통해 빠르게 융합될 것”이라며 “지금 전 세계에는 인구 수만큼 많은 휴대폰이 보급돼 있다”며 “인터넷과 모방이 기기에 힘입어 세상은 하나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전자자료사 & semieri.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전자자료사(http://www.semieri.co.kr)  |  설립일 :  1987년 11월 11일  |  대표이사 : 김치락  |  우.06754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25길65 셀라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4-81-25510  |  통신판매신고 : 제 2016-서울서초-1320호
  • 대표전화 : 02-574-246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semieri@semieri.co.kr
  • Copyright © 2016. semieri.co.kr all right reserved.
전자자료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